홍콩에서 워치메이킹 전통과 아르 드 비브르를 기념한 블랑팡

블랑팡은 최근 홍콩에서 오랜 컴플리케이션 제작 전통에 대한 헌신을 담은 전시회를 주최했습니다. 매뉴팩처는 두 개의 특별한 고메 워크숍과 함께 이번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게스트들은 미슐랭 스타 셰프 필립 오리코(Philippe Orrico)의 시식 메뉴와 고급 와인 테이스팅을 경험하고 이를 통해 마스터 워치메이커의 작업 기법과 최고급 미식 장인의 노하우가 지닌 다양한 연결고리를 확인했습니다.

블랑팡은 이틀 동안 혁신의 전통과 200년 이상 이어져 온 기술적 전문성을 강조하는 메종의 컴플리케이션 타임피스와 신제품 셀렉션을 선보였습니다. 와인 애호가인 파인 앤 레어 와인(FINE+RARE Wines)과 공동 주최한 이번 전시회는 우아하면서도 유쾌한 분위기의 라운지에서 개최되었으며, 와인 쇼케이스를 사용한 독창적인 방식의 시계 전시로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습니다.

일련의 연설로 시작된 이벤트에서 160여 명의 특별 게스트들은 기계식 워치메이킹의 부활을 위한 블랑팡의 역사적인 역할을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문페이즈 메커니즘부터 카루셀,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와 미닛 리피터에 이르기까지, 블랑팡은 여러 주요 전통 컴플리케이션의 명예를 드높였습니다. 그리고 블랑팡의 트래디셔널 차이니즈 캘린더와 함께, 참가자들은 이 모든 상징적인 컴플리케이션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마스터 워치메이커 블랑팡은 또한 스위스 발레드쥬에 위치한 매뉴팩처의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워크숍에서 전체를 손으로 직접 작업하는 정교한 제작 공정을 시연했습니다.

 

Blancpain Event Hong Kong - art de vivre
Blancpain Event Hong Kong - art de vivre watchmaker

이브닝 이벤트에서 게스트들은 블랑팡의 아르 드 비브르 세계를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3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매뉴팩처는 탁월함을 향한 끊임없는 추구, 정교한 수작업, 열정, 그리고 매우 작은 디테일까지도 주의를 기울이는 세심함 등 두 분야가 공유하는 공통된 가치를 기반으로 오트 퀴진과의 특별한 관계를 구축해 왔습니다. 게스트들은 와인 전문가가 진행한 와인 양조학 워크숍에 참석하여 미슐랭 스타 셰프 필립 오리코가 준비한 시즌 시식 메뉴를 접하며 이러한 공통점을 경험했습니다. 화이트 트러플을 애호하는 셰프는 워치메이킹 작품이 탄생하는 방법과 마찬가지로, 다양하고 세련된 재료로 만든 요리는 정교한 장인정신, 노하우, 독창성과 전통에 대한 존중의 섬세한 균형이 요구되는 하나의 과정임을 관중들에게 보여주었습니다.

Blancpain Event Hong Kong - art de vivre
Blancpain Event Hong Kong - art de vivr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