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구름표범. 대만 부티크 에디션을 위한 메티에 다르 모델 두 피스

블랑팡은 메티에 다르(Métiers d'Art) 컬렉션을 통해 다양한 문화를 탐험한다. 세계를 향한 블랑팡의 열린 호기심이 자연에 경의를 표하며 탁월한 워치메이킹과 예술적 노하우를 조화시킨 독특한 작품을 탄생시켜왔다. 이번에 블랑팡은 역사 속 존재했던 신비로운 동물 중 하나인 타이완 구름 표범(Formosa clouded leopard)에게 헌정하는 두 개 모델을 선보이며 대만으로 떠난다.

대만 고유의 타이완 구름표범은 대만 사람들에게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상징물이다. 파이완(Paiwan) 원주민들은 표범을 영혼의 아이콘이라고 여겼다. 동물은 멸종했다고 알려져 있다. 블랑팡은 핸드 데커레이션 부문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상징적인 표범의 모습을 다시 한번 그려내고자 했다. 타이완 구름표범과 마찬가지로 블랑팡의 예술적 손맛도 워치메이킹 부문에 있어 희소 가치를 자랑한다. 미니어처 에나멜 페인팅 몇몇 기법은 세계 시계 브랜드 중에서 가능한 곳이 손에 꼽을 정도라는 사실. 샤쿠도(shakudō) 같은 기법은 오로지 블랑팡에서만 만날 있는 기법이다. 블랑팡이 수행하는 예술 기법의 범주는 상당히 광범위할 아니라 오랜 과거의 것까지도 포함한다. 블랑팡은 다이얼 위에 타이완 구름표범 모티브를 재현하기 위해 브라쉬(Le Brassus) 위치한 메티에 다르 워크숍에 완전히 통합된 다섯 가지 기법을 선택했다. 자기(porcelain) 예술, 미니어처 에나멜 페인팅, 샤쿠도, 인그레이빙, 다마스쿠스 등이 그것.

Formosa clouded leopard shakudō - engraving
Formosa clouded leopard shakudō - damascening

자기에 에나멜 페인팅한 타이완 구름표범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33mm 사이즈 화이트 골드 케이스 버전으로 선보인다. 또한 매뉴팩처 1154 셀프와인딩 칼리버의 정교한 피니싱을 케이스백을 통해 엿볼 있다. 인그레이빙 & 다마스쿠스 샤쿠도 모델은 45mm 레드 골드 케이스 버전으로 만날 있다. 장식적인 타임피스에서 전통적으로 선호하는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백을 통해 코트 제네브 모티브를 장식한 15B 핸드와인딩 무브먼트를 감상할 있다.

Formosa clouded leopard enamel painting
Formosa clouded leopard enamel painted on porcelain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