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랑팡, 2021 "영 쉐프 어워드" 코리아 우승자에게 월클락(wall clock)을 선사하다

블랑팡은 30년 이상 섬세한 미식 세계와 맺어온 연결고리를 기리며 2020년 명망 높은 미쉐린 가이드와 함께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지난 수개월 간 이 글로벌 파트너십과 관련해 상해에서부터 파리, 뉴욕, 도쿄, 서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서 오뜨 퀴진과 창의성에 초점을 맞춘 이벤트 20여 개가 열렸습니다.

섬세하고 다양한 맛을 한데 결합하는 미식 예술로 유명한 한국의 수도 서울에는 에빗(Evett)을 비롯해 많은 훌륭한 레스토랑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쉐프 조셉 리저우드(Joseph Lidgerwood)가 운영하는 에빗 은 2020년 첫 미쉐린 스타를 획득했습니다. 또한 이 젊은 쉐프는 작년 11월 "영 쉐프 어워드" 2021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블랑팡이 후원하는 "영 쉐프 어워드"는 최근 우승자에게 피프티 패덤즈 벽시계도 함께 선사했습니다. 현대적 영감을 토대로 한국 전통 음식의 레시피를 기발하게 재해석하는 33세 젊은 쉐프의 뛰어난 재능을 수상을 통해 조명할 수 있었습니다. 쉐프 리저우드는 전통과 혁신 사이에서 조화를 이루며 균형을 만들어갑니다. 그는 이를 블랑팡의 모토인 "혁신은 우리의 전통입니다"와 비교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Joseph Lidgerwood and Blancpain for the Guide Michelin
Back to top